삼성전자, 세계 최초 타이젠 탑재 스마트 사이니지 출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타이젠 OS를 탑재한 스마트 사이니지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화면밝기 700니트(nit)의 PHF 시리즈 3종 (55형, 49형, 43형), 화면밝기 500니트 PMF 시리즈 3종 (55형, 49형, 43형), 화면밝기 400니트 PMF 1종 (32형) 등 총 7종의 신모델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타이젠 스마트 사이니지의 두께는 29.9mm고, 베젤은 6.9mm다. 회사측은 “두께는 매우 얇고 베젤도 좁은 초슬림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PHF∙PMF시리즈에 사용자 환경에 최적화된 사용자환경(UI·User Interface)을 적용했다. 또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화려한 광고 콘텐츠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사진설명=삼성전자 모델들이 10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디지털연구소(R4) 쇼룸에서 세계 최초로 타이젠 OS를 탑재한 스마트 사이니지를 보고 있다.]

또 스마트 사이니지를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사용자는 중앙 서버를 통해 전 지역에 설치된 제품의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플랫폼 (SSSP, Samsung Smart Signage Platform)’ 파트너를 위해 향상된 API (Application Programing Interface)를 제공하는 한편, 차세대 규격인 HTML5 표준과의 호환성도 확보했다. 회사측은 “다양한 매장 환경에서 활용할 프로그램 개발이 쉽도록 지원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타이젠 스마트 사이니지 PHF∙PMF시리즈는 IP5x 등급의 방진 기능을 갖추고 있다. 먼지가 많은 지하철역과 버스터미널 등 공공장소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또 스크린 화면에서 리모컨 IR신호를 수신하는 ‘센터IR (Center IR)’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 사이니지를 벽면에 매립하거나 비디오월로 구성하는 등 리모컨 수신 센서가 가려지는 다양한 설치 환경에서도 리모컨 신호 수신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전무는 “삼성전자는 타이젠 탑재로 제품 호환성이 크게 향상된 PHF∙PMF시리즈로 스마트 사이니지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며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이 타이젠 탑재 스마트 사이니지를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