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 세대ㆍ노인 일자리 835명…시각장애인 이동 돕는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50 세대(만 50~64세)와 노인들에게 시각장애인의 이동을 돕는 일자리를 835개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50 세대나 노인은 도움을 요청하는 시각장애인과 동행하며 지하철 이용을 안내한다. 또 시각장애인이 병원진료 등 이동을 위해 ‘생활이동지원센터’에 콜택시를 요청하면 운전과 승하차를 돕는 등 이동 전반에 도움을 준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65세 이상 775명)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50 세대 60명) 총 835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도우미’는 시각장애인이 자주 이용하는 시내 37개 지하철역에서 환승 등 지하철 이용을 돕는다. 지하철역 인근 목적지까지 직접 안내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안내도우미 지원 대상은 만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로,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4교대로 월 30시간을 활동하고 20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지하철 탑승이나 목적지 안내 등 도움을 필요로 하는 시각장애인 누구나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로 연락해 서비스를 신청하면 14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 는 시각장애인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운영 중인 ‘생활이동지원센터’의 콜택시 운전과 시각장애인의 차량 승하차를 돕는다. 병원 이용이나 장보기 등 간단한 일상 활동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만 50세 이상 64세 이하 서울거주 시민으로 1종 보통 운전면허 소지, LPG안전교육 이수 등의 조건을 갖추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콜택시 수요가 증가하는 출퇴근 시간대를 중심으로 1일 4시간씩 주 5일간 근무하고 월 78만6000원(4대보험 포함)을 받게 된다.

엄의식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이 사업은 어르신과 50 세대에게는 사회공헌을 통한 건강한 인생 후반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각장애인에게는 생활이동 편의를 높이는 ‘상생형 복지 일자리’라는 점에서 유의미한 시도”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령과 계층이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사회공헌 일자리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