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공유주차장 안내표식’ 설치…무단주차 막는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주차장 공유사업의 부정이용을 방지하고, 사업의 지속과 활성화를 위해 ‘공유주차장 안내표식’을 설치한다고 10일 밝혔다.

주차장 공유사업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모두의주차장’을 활용해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의 빈 시간대를 공유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부터 송파구에서 최초로 시행한 사업으로, 기존 주차공간을 탄력적으로 활용해 주차난을 해소하고 주차장 증설효과를 얻을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모두의주차장’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만 공유주차장임을 알 수 있고, 무단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결제를 취소하는 사례가 증가해 별도의 안내표식을 설치한다.


주차장 공유사업으로 등록된 거주자우선주차구획의 벽면 또는 바닥에 안내판을 부착한다. 이달 중 방이동, 가락동 등 유동인구가 많고 식당가 인근에 위치한 지역에 우선 설치하고 이후 주택가 이면도로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한다.

구 관계자는 “눈에 띄는 안내판을 설치해 무단주차를 방지하고 주차질서를 확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나아가 주차장 공유사업이 더욱 많이 알려지고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