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인천FC-수원FC ‘빅뱅’프로축구 강등권 싸움 더 재밌네

잔류-승강매치-강등 세갈래 길
현재 10~12위 포진 총력전 예고

3월부터 숨가쁘게 달려온 2016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이 어느덧 정규라운드를 모두 소화했다. 오는 15일부터 6팀씩 스플릿 A그룹과 B그룹으로 나누어 스플릿 라운드에 돌입한다. 스플릿 라운드는 팀당 5경기를 치르고, A그룹은 우승경쟁과 AFC챔피언스리그 출전권 경쟁을 펼친다. 반면 B그룹은 강등을 피해 총력전을 펼친다.

1위 전북현대(이하 전북)의 무패행진이 계속되면서 A그룹은 다소 싱거워진 상태다. 오히려 관심은 B그룹으로 쏠리고 있다. 최하위인 12위는 곧장 챌린지로 강등되고, 11위는 챌린지의 플레이오프 승자와 최종 ‘승강’ 매치를 치러 패배할 경우 시드를 잃는다.

B그룹 최고순위이자 전체 7위인 성남FC(이하 성남)와 12위 수원FC의 승점 차는 8점. 5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8점은 결코 큰 차이가 아니다.

성남, 포항, 광주 7~9위의 승점(41점)은 같다. 이 3팀은 수원삼성(이하 수원), 인천유나이티드(이하 인천), 수원FC에 비해서 여유이다. 물론 방심은 금물.

축구명가 수원의 몰락은 큰 충격이다. 모기업이 삼성전자에서 제일기획으로 바뀌며 투자가 줄었고, 구단 자체의 힘으로 버텨야 했기에 어느정도 예견됐다는 분석도 있다. 10위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정규라운드를 마감했다.

인천 역시 축구 외적인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외국인선수와 일부 선수들에게 연봉을 지급하지 않아 법정싸움도 벌어졌다. 이기형 감독 대행이 팀을 잘 수습해 분위기를 바꾸는 데 성공한 것이 위안거리다.

가장 위험한 팀은 인천과 수원FC이다. 그러나 정규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각각 울산과 수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강등권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예고했다.

헤럴드 스포츠=박병두 기자/sport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