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사이렌 오더’ 이용 1000만건 돌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선보인 ‘사이렌 오더’의 누적 이용 횟수가 1000만건을 돌파했다. 지난 2014년 5월 출시 이후 2년 5개월만이다.

사이렌 오더는 스타벅스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과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국내에 선보였다. 이후 지속적으로 사용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출시 당시에는 매장 방문 이후 주문 전송이 가능했지만 지난해 10월 매장 반경 500m 확대 이후 올해 2월 매장 반경 2km까지 늘어났다. 이어 올해 8월부터는 주문 메뉴를 기존 음료에서 푸드와 병음료, 원두까지 확대하고 개인 맞춤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드라이브 스루 이용 고객 증가에 따라 메뉴 수령 방식을 매장 안과 차량으로 구분해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설명=스타벅스 ‘사이렌 오더’의 누적 이용 횟수가 1000만건을 돌파했다.]

1000만건의 주문 데이터를 기준으로 최근 2개월간 사이렌 오더를 통한 일 평균 주문수는 3만4000건으로 2014년 출시 당시 일 평균 2000건에 비해 이용률이 17배나 증가했다. 사이렌 오더 이용 고객 중 여성과 남성의 비율은 78대 22였으며, 연령대에서는 20대가 41%, 30대가 45%로 디지털 플랫폼에 친숙한 2030 세대가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하루 중 사이렌 오더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간은 제한된 시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하는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부터 오전 9시와 점심식사 시간대인 오후 12시부터 오후 1시였다. 해당 시간 동안 전체 주문 중 사이렌 오더 이용 비율은 평균 22%로 나타났다.

사이렌 오더로 주문 횟수가 가장 많은 매장으로는 2030 세대 중심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학원 및 쇼핑가 지역에 위치한 강남역점, 코엑스몰점, 강남비전타워점, 홍대역점, 타임스퀘어점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문 중 사이렌 오더 주문 비율 순으로는 여의도대투점, 남산스테이트점, 가산디지털점, 퍼시픽타워점, 서소문점 등 오피스가 밀집되어 있는 지역에서 두드러졌다.

사이렌 오더로 가장 많이 주문한 음료는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 돌체 라떼 순으로 나타났으며, 개인의 취향에 맞게 다양한 ‘퍼스널 옵션’을 추가해 등록하는 ‘나만의 메뉴’ 등록 수는 247만건에 달해 개인 맞춤 주문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퍼스널 옵션’은 시럽, 휘핑 크림 등의 추가 유무를 비롯해, 우유(무지방/저지방/일반)와 두유 선택 등 기호에 맞는 다양한 맞춤 음료 주문이 가능하며, 머그와 일회용컵 외에 3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개인 컵도 선택할 수 있다.

나만의 매장을 직접 설정하거나 최근 3개월간 자주 가는 매장이 안내돼 매장 방문을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소지하고 있는 스타벅스 카드를 비롯해 신용카드, e-쿠폰, 통신사 제휴할인 등을 선택해 결제가 가능하다.

또한 사이렌 오더는 모바일을 통해 주문 메뉴가 준비되는 진행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2014년 1월 전세계 최초로 선보인 ‘콜 마이 네임’ 서비스와 연계해 사이렌 오더 주문 화면에 고객이 등록한 닉네임이 표시돼 바리스타가 호명하는 감성적인 소통도 경험할 수 있다.

정은경 스타벅스 디지털마케팅팀장은 “전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론칭한 사이렌오더가 2년 5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주문수 1000만건을 돌파해 고무적”이라며 “제3의 공간인 매장을 넘어 제4의 공간인 디지털을 통해서도 많은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차별화된 스타벅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