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 결함 은폐 의혹…국토부, 현대차 검찰 고발

[헤럴드경제]국토교통부가 에어백 결함을 발견하고도 은폐한 의혹이 있다며 현대자동차를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9일 강호인 국토부 장관이 지난주 이원희 현대차 사장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10일 사건 배당 부서를 결정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현대차가 지난해 6월 생산한 싼타페 2360대의 ‘조수석 에어백 미작동 가능성’ 결함을 알고도 적법한 조처를 하지 않고 숨겼다는 것이 주요 고발 내용이다.

당시 현대차가 결함을 파악하고 같은 달 해당 차량 대부분을 대상으로 출고 전에 필요한 조치를 했지만, 이미 판매된 66대에 대해서는 제때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는 66대에 대해 자체적으로 결함을 바로잡았다고 뒤늦게 국토부에 알렸지만, 4대의 차주와는 연락이 닿지 않아 결함을 바로잡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