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결함’ 현대차, 美 소비자 88만명에 보상

[헤럴드경제]미국에서 엔진 결함으로 집단 소송을 당한 현대자동차가 쏘나타 구매자 88만여 명과 보상에 합의했다.

현대차는 9일 미국에서 세타2(투) 엔진을 탑재한 2011년부터 2014년까지의 쏘나타 구매 고객에게 수리비 전액을 보상하는 조건으로 합의했다.

현대차는 고객 88만 5000명에게 무상 엔진 점검과 수리를 제공하고, 또 이미 지출한 수리 비용, 중고차로 판 경우 엔진 결함 탓에 제값을 받지 못한 것까지 보상해주기로 했다.


중고 쏘나타 구매 고객의 보증 기간도 5년, 6만 마일에서 10년, 12만 마일로 늘어난다.

북부 캘리포니아 연방지방법원은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이번 합의안을 오는 12월 15일 최종 승인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