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혐 논란’ 휩싸인 지드래곤…“빨래는 엄마에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출시한 패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에 여성혐오를 의미하는 문구가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팬들은 이와 관련해 지드래곤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7월 지드래곤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브랜드 제품의 라벨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라벨에는 “세탁하지 마세요(Do not laundry). 표백하지 마세요(Do not bleach). 다림질 하지 마세요(Do not iron). 그늘에 말리세요(Dry in shade). 어쩌구 저쩌구(Blah blah). 그냥 엄마한테 주세요(Just give it to your mother)”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라벨의 사진과 함께 “그녀는 (이 제품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알아요(She knows how to do it)”라는 문구도 게시됐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은 라벨의 문구가 “어머니에게 가사노동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성고정관념을 고착화시킨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현재 지드래곤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국내외 의류브랜드들이 흔히 사용하는 관용구일 뿐 여혐이 아니다”라며 “브랜드에 저 라벨이 사용됐다고 지드래곤을 여성혐오자로 모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피스마이너스원은 지드래곤과 그의 스타일리스트가 공동 출시한 브랜드로 이달 정식 오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