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우커, 이젠 전통시장에 몰린다

워커힐호텔·중곡제일시장과 공동
중기청, 문화체험·쇼핑투어 행사

요우커(游客) 500명이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서 물건을 사고 시장음식을 맛본다.

서울지방중소기업청(청장 김흥빈)은 10일 중곡제일시장에서 중국인 관광객 500명이 참여하는 문화체험 및 쇼핑투어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워커힐호텔과 중곡제일시장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는 지난해 5월 중소기업청과 SK네트웍스 (주)워커힐과의 협약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양 기관은 워커힐호텔·면세점이 유치한 요우커를 인근 중곡제일시장으로도 방문하도록 합의했다.

처음으로 중국인 관광객집단을 맞이하는 중곡제일시장은 한국전통민요 체험, 한복체험, 녹두빈대떡·한과 등 음식 시식회, 전통주 시음회 등의 행사를 마련한다. 전통주, 홍삼즙액 등 선물용 판매상품도 준비했으며, 중국인 유학생을 활용한 도우미서비스도 제공한다.

워커힐호텔·면세점은 전통시장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모든 요우커에게 1만원권 온누리상품권을 1매씩 배포한다. 또워커힐극장에서 요우커들이 좋아하는 공연과 함께 양질의 정찬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