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SPA 스파오, 비즈니스 캐주얼로 인기몰이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이랜드 글로벌 SPA 브랜드 스파오가 비즈니스 캐주얼룩 트렌드에 맞춘 패션 상품들을 스파오 포멘(for men)에서 선보이면서 지난 9월 한달 간 관련 상품 매출이 전년대비 최대 80%까지 성장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랜드 스파오 관계자는 “최근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을 도입하는 회사들이 늘어나면서, 클래식한 정장보다 캐주얼한 비즈니스룩을 찾는 직장인들이 많아졌다”며 “스파오 포멘에는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의류와 잡화, 액세서리 등이 모두 갖춰져 있어 최근 매출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스파오 포멘은 비즈니스 캐주얼을 기반으로 멘즈웨어 트렌드에 맞춘 수트, 드레스 셔츠, 슬랙스 등의 의류와 함께 브리프 케이스, 명함 지갑, 벨트, 슈즈 등 잡화 상품까지, 비즈니스룩에 관한 모든 것이 구매 가능한 스파오의 비즈니스 패션 전용 라인이다.

스파오 포멘 상품 중 최고 인기는 슬랙스 상품으로 지난 9월 매출이 전년 대비 80% 이상 신장률을 보였으며, 수트류는 매출이 전년 대비 30%, 셔츠류는 20% 가까이 늘어 나기도 했다.

스파오가 야심차게 선보인 이지케어 셔츠는 폴리가 함류된 소재를 사용하여 세탁 후에도 구김이 적고 간단한 다림질만으로도 깔끔하게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1만9900원부터 2만9900원까지 합리적인 가격에 직장인들 사이에서 특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스파오 강남점에서는 이지케어 셔츠를 전면에 슬랙스와 청바지 등의 하의와 함께 가디건, 니트 상품으로 풀코디 구성해 선보였으며, 인근 직장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으며 전월 대비 매출이 2배 가까이 성장하기도 했다.

한편, 글로벌 SPA 스파오는 지난 8월, 서울 강남대로에 위치한 스파오 강남점을 스파오 국내 매장 중 최대 규모인 3760㎡(1140평)로 리뉴얼 해 선보였다. 스파오 강남점은 직장인 맞춤 상품인 셔츠, 블라우스, 슬랙스 등 비즈니스 오피스룩을 한층 더 강화해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