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다음날 차량 보닛에 ‘외부주차금지’ 낙서가…

[헤럴드경제]이사온 첫날 이웃주민이 매직펜으로 차량 보닛 위에 ‘경고문’을 적어놓은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빌라에 처음 이사를 와서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했는데 황당한 일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사를 마치고 다음날 아침에 누군가가 차량 보닛 위에 ‘외부차량 주차금지’라고 크게 적어 놓았다”며 “차 보닛 위에는 흠집까지 났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아직 주차증을 발급받지 못해 외부차로 오인할 수도 있지만 차량 유리에 제 휴대폰 번호도 있는데 전화 한 통 해보면 되는데 너무하는 것 아니냐”며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고민이다”고 전했다.

이웃 간에 주차 문제로 크고 작은 분쟁을 벌이는 요즘 해당 사연과 사진에 대해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