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데뷔후 23년 만에 첫 솔로 공연

-“보컬리스트 역량 보여주고 싶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쿨 멤버 이재훈이 데뷔 후 첫 솔로 단독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재훈은 10월 8일, 9일 양일간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올 포 유’(All for you)라는 타이틀로 단독 공연을 열었다. 약 2시간 30분간 진행된 이날 공연은 이재훈이 쿨로 데뷔 후 23년 만에 가지는 첫 솔로 단독 공연이다.

이재훈은 자신의 이름을 건 첫 솔로 단독공연을 소극장에서 양일간 총 1400명의 규모로 진행했다. 소극장 무대에서 팬들과 더 가까이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보컬리스트로서 집중력 있는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서다. 대형 공연장 중심으로 진행하던 쿨의 무대와는 차별화를 두고 싶었던 것. 


이날 공연은 무엇보다 보컬리스트 이재훈의 매력을 극대화한 연출과 구성으로 채워졌다. 이재훈은 자신의 솔로곡 뿐 아니라 쿨의 히트곡 ‘작은 기다림’ ‘슬퍼지려 하기 전에’ ‘운명’ ‘애상’ 등을 모두 이날 공연을 위해 다시 편곡해 소화했으며, 발라드부터 댄스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보컬리스트로서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과시했다.

이재훈의 단독 공연은 무대 전체를 2층 구조의 집처럼 꾸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이재훈은 주방과 거실로 꾸며진 1층 무대와 침실과 발코니로 꾸며진 2층 무대를 오르내리며 한편의 뮤지컬 같은 드라마틱하고 짜임새 있는 구성을 선보였다. 주방에서는 실제로 쿠키를 구워 관객들에게 직접 나눠주기도 하고 커플들을 무대 위로 초청해 함께 게임을 진행하는 등 특유의 편안하고 유쾌한 구성들도 선보였다.


또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결성한 5인조 밴드와 4명의 코러스, 4명이 댄서까지 무대에 등장시켜 풍성한 사운드와 화려한 볼거리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23년 차 뮤지션으로서 관객들에게 음악적으로도 최상의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대형 공연장 급 물량을 투입하는 등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팬들 역시 그의 첫 솔로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올 폴 유’(All for you)에서 단체로 동시에 피켓을 드는 이벤트를 진행해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던 이재훈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재훈은 예상치 못한 관객들의 선물에 눈시울을 붉히며 노래를 이어갔다.

이재훈의 소속사 쿨 컴퍼니는 “이재훈 씨에게 이번 솔로 단독공연은 그가 쿨로 데뷔한 이후 23년 동안 꾸준히 기다려온 무대였다”며 “쿨 활동으로 다소 가려졌던 그의 보컬리스트로서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줌과 동시에, 무대에서 혼자 수많은 관객을 장악하고 소통할 수 있는 뮤지션으로서의 역량을 증명한 무대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2회 공연을 전석 매진시키며 성황리에 마친 이재훈은 연말 공연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하며, 앞으로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