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최계운 교수, ‘자랑스러운 해외 동문인의 상’ 수상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대학교 최계운 교수가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 총동문회로부터 ‘자랑스러운 해외 동문인의 상’을 수상했다.

인천대는 최 교수가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대강당에서 진행된 자랑스러운 동문인의 상 시상식에서 ‘자랑스러운 해외 동문인의 상(Distinguished International Alumni Award)’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최 교수는 인천대 교수로 재직 중이며 재직기간 중 K-water 사장, 세계도시물포럼 사무총장, 한국대댐회 회장, 아시아물위원회(Asia Water Council, AWC) 설립자 및 위원장 등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물 분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진설명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대강당에서 진행된 자랑스러운 동문인의 상 시상식에서 ‘자랑스러운 해외 동문인의 상(Distinguished International Alumni Award)’을 수상한 최계운 교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특히, K-water 사장 재임 기간 중 대구에서 개최된 제7차 세계물포럼을 통해 세계에 산재한 물 문제를 스마트하게 해결하기 위해 ‘Smart Water Management Initiative’를 전 세계적으로 론칭한 바 있다. 또한 국민포장, 조선일보 환경대상 등 다양한 수상경력을 갖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총장, 부총장을 비롯하여 약 300여명의 귀빈들이 모인 자리에서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총장인 토니 프랭크(Tony Frank) 박사가 축하의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국 콜로라도 주립대의 자랑스러운 동문인의 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동문을 대상으로 매년 10월 홈 커밍(Home Coming) 주간에 시상하고 있으며, 8개 단과대학별 동문인의 상, 재학생 상, 10년 이내 졸업생 상, 모교출신 교직원 상, 교직원 상, 동문 체육인 상, 특별상 등 총 18개 분야에서 시상하고 있다.

특히 최 교수가 수상한 ‘자랑스러운 해외 동문인의 상’은 지난 2012년부터 시상한 해외 국적 동문에게 시상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