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서 GCF 제14차 이사회 개최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GCF 제14차 이사회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에서 개최된다.

이번 이사회는 당초 남미 에콰도르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GCF 사무국과 에콰도르 정부와의 이견으로 다시 인천에서 개최되게 됐다.

GCF 이사회에서는 2대 GCF 사무총장 선출, 신규 재정지원 사업 결정, 인증기구 심의 및 사무국 직원 확충방안 등 GCF가 초기 정착 단계에서 새로이 제2의 도약을 준비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개최되는 회의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해 UNFCCC 파리 유엔기후변화협약 회의에서 기후변화 대응의 실질적인 재정지원 기구로서 지정된 GCF는 앞으로 다양한 국제 환경기금을 통합해 세계은행에 버금가는 국제적 위상이 제고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14차 GCF이사회에서는 44개 사업 3조7500억원의 자금신청을 심의해 주로 개발도상국과 기후변화에 취약한 군소 도서국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GCF의 국제적 위상과 재정지원 규모가 커짐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는 새로운 GCF 사무총장이 누가 될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GCF 이사회에서는 사무총장 선임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8개국(남아공, 호주, 영국, 미국, 독일, 사우디, 이집트, 쿠바)으로 구성된 선출위원회를 만들고 국제기구 경험이 풍부한 금융 전문가를 사무총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인천시는 GCF 사무국과 협의해 지속적으로 GCF 이사회가 송도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GCF 직원들이 송도에서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웰컴패키지 등 다양한 정주지원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획재정부에서는 지난 9월 우리나라의 우수한 녹색기술이 GCF 재정지원을 받는 국가들에게 수출될 수 있도록 신재생 에너지 사업 등 한국형 기후변화 모델 세미나를 개도국 대표들을 초청해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인천시는 이번 GCF 이사회가 각국 정부 대표들과 국제기구 관계자 등 300여명의 외국인이 참석하기 때문에 호텔, 운송 및 요식업 등 국제회의 관련 서비스 산업에 지역경제 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