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고3 50만명 수험생, 11일 수능 전 마지막 학력평가 실시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 달 여 앞두고 전국 고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마지막 학력평가가 11일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전국 50만명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올해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오는 11월 17일 실시되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고3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자신의 성적을 가늠할 수 있는 모의평가다. 전국 1840개 고교 50만명이 참여한다.

시험을 주관하는 서울시교육청은 “2017학년도 수능 체제에 맞춰 한국사 응시를 필수로 하고, 수학영역에서 학생의 희망에 따라 가형, 나형 문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교육과정에 충실하고 참신하며 사고력과 문제해결능력을 측정하는 문항들을 출제해 학교 수업에 충실한 학생이면 해결할 수 있도록 시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시험 시간은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이며, 5교시에 걸쳐 국어, 수학(가,나),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직업), 제2외국어 및 한문(아랍어Ⅰ, 베트남어Ⅰ 제외) 영역을 평가한다. 개인별 성적표는 이달 26일 제공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