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새누리, 미르ㆍK 재단 증인채택 왜 막나…의혹 털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 핵심인 정병국 의원(5선ㆍ사진)이 정부와 여당의 ‘미르ㆍK 스포츠 재단’ 의혹 관련 증인채택 방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미르ㆍK 스포츠 재단을 둘러싼 폭로성 발언ㆍ보도를 보면 충분히 ‘정상적이지 않다’는 생각이 들만 하며, (청와대의 해명처럼) 연관성이 없다면 일찍 의혹을 터는 것이 박근혜 대통령에게도 좋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10일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전경련이 그토록 짧은 기간에 많은 돈을 모은 것은 비정상적으로 보인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재 정부의 문예진흥기금이 5000여억원에서 1000여억원으로 고갈된 상태다. 그런 부분을 확충하는 데는 관심도 없는 분들이 왜 따로 재단을 만들어 모금을 했는지는 상당히 이상한 것”이라는 게 정 의원의 설명이다.


정 의원은 이에 따라 미르ㆍK 스포츠 재단 의혹 당사자들의 해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결국 의혹만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기에 당사자들이 나와 ‘박근혜 대통령과 연결됐다, 안 됐다’는 부분을 잘 밝혀야 한다. 당사자를 통한 명확한 검증을 막고만 있으니 오히려 어떤 커넥션이 있는 듯 (의혹이) 부풀려지는 것 아니겠느냐”는 것이 정 의원 주장의 핵심이다.

정 의원은 특히 “(그런 차원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미르ㆍK 스포츠 재단 의혹 관련) 증인채택 자체를 막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것은 가리려 한다고 가려지는 문제도 아니고, 의혹을 빨리 털고 가는 것이 대통령을 위해서도 좋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의 ‘관계없다’는 해명이 진실이라면) 오히려 새누리당이 증인채택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