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한중국대사관 총영사 초치…해경단정 침몰 항의

- 中측 “어선 지도ㆍ단속 강화하겠다” 유감 표명

[헤럴드경제]정부는 중국 어선이 불법조업 단속에 나선 해경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해 침몰시킨 사건과 관련해 9일 중국 정부에 항의했다.

외교부 동북아국 심의관은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주한중국대사관 총영사를 불러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중국 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중국 측은 이 자리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자국 어선에 대한 지도ㆍ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경도 주한중국대사관 부총영사를 불러 항의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의 근본 원인은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에 있는 만큼 앞으로도 관련 사항을 예의주시하고, 해경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근절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출처=KBS '9시뉴스' 화면캡처]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7일 오후 3시 8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4.5t급 해경 고속단정 1척이 중국어선과 부딪쳐 침몰했다. 

해경은 중국어선이 단속에 나선 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