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ㆍ동남아 한류 콘텐츠 베끼기 심각…2년새 3배증가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중국과 동남아 국가의 한류 방송 베끼기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관광위원회 소속 곽상도 의원은 10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출한 국감자료를 분석, 2013년부터 2016년 8월까지 한국저작권위원회 해외저작권센터에서 구제조치 지원 및 법률상담 컨설팅 등 간접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방송콘텐츠 침해사례가 총 503건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3년 92건, 2014년 61건, 2015년 153건, 2016.8월 197건으로 최근 2년 새 3.2배 증가했다.

우리의 ‘히든싱어’를 베낀 중국 ‘은장적가수’

국가별로는 중국이 207건(41.1%)으로 가장 많았으며, 태국 152건(30.2%), 필리핀 78건(15.5%), 베트남 66건(13.1%) 순이다.

우리나라 대표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은 중국의 한 방송사가 ‘극한 도전‘이라는 짝퉁을 만들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 KBS의 ‘안녕하세요’를 베낀 중국판 ‘사대명조’, JTBC ‘냉장고를 부탁해’와 비슷한 ‘주방의 비밀’ ‘비정상회담’과 제목과 포맷이 거의 비슷한 중국판 ‘비정상회담’, ‘히든싱어’의 짝퉁 ‘은장적가수’가 방영중이다.

‘개그콘서트’와 ‘웃음을 찾는 사람들’ 등 코미디 프로그램의 인기코너와 드라마 ‘시청률의 제왕’도 불법 리메이크돼 방송됐다고 곽 의원은 전했다.

‘산자이’, 즉 짝퉁 문화가 깊게 자리한 중국에서 표절은 대수롭지 않은 문제로 여기고 있고, 중국 진출 콘텐츠 회사들로서도 중국이 한류 콘텐츠 사업의 거대 시장이다 보니 법적 대응이 힘들 뿐더러 자칫 밉보이면 나중에 더 큰 손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곽 의원은 “눈뜨고 코 베이고 있는 한류 방송콘텐츠 생산자들의 속만 새까맣게 타들어가는 형국”이라며 “문체부, 콘텐츠진흥원, 저작권보호원 등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저작권과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중국 정부기관에 개선을 촉구하는 액션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민간은 그동안 한국 방송 프로그램 불법슈통 URL 수백개와 한국 방송콘텐츠 불법 DVD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차단하고 경고장 수백장을 발송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그러나 정부 대 정부 간 자제 촉구 행보에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