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황금연휴 기간 ‘25만 유커’ 한국 찾았다

[헤럴드경제]이달 7일까지 이어진 중국의 국경절 연휴 기간에 우리나라를 찾은 유커는 몇명이나 될까.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중국 국경절 연휴를 맞아 지난달 30일 부터 8일까지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 승객은 14만4488명이다. 이중 한국을 다녀간 중국인 관광객은 25만여명으로, 이는 지난해 21만명보다 4만 여명이 늘어난 숫자이다.

이 기간 도착 승객이 가장 많은 날은 이달 3일로, 총 9만4021명이 공항 입국장을 밟았다. 출발 승객이 가장 많은 날은 지난달 30일로, 9만470명이 출국했다.

출발과 도착 승객을 합쳐 가장 붐빈 날은 연휴 초반인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이었다. 각 17만6040명, 17만5152명의 승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

연휴의 마지막날인 9일도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승객은 8만1000여명,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은 8만3000여명이 될 것이라고 공사는 추산했다.

이같은 전체 승객 추산치는 작년 같은 기간 기준 약 17% 증가했다. 국경절 연휴을 맞아 입국하고 출국하는 중국인들이 많아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롯데 등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들도 유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40%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주요 혼잡 구역에 인력 배치를 늘리고 출국장을 조기 운영하는 등 특별 운영을 통해 이용승객 증가에 따른 혼잡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