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구청은] 방치된 미사용 건축물 적극 관리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건축 후 사용승인을 받지 못해 오랜기간 방치된 미사용 건축물에 대해 적극 관리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장기 미사용 건축물은 공사를 시작할 때 구청에 신고한 건축도면과 실제 건물이 달리 지어져 사용승인을 받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건축주가 건물을 짓는 도중 자금 확보 등 경제적인 문제로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포기한 경우도 있다.

강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