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게 자주…해외여행 트랜드 바뀌었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우리나라 여행객들의 해외여행 트랜드가 변화하고 있다. 일정이 짧아지는 대신 여행횟수가 늘고 있는것이다. 해외여행 형태가 단체관광에서 개별자유여행으로 변화한 것과 동시에 저비용항공사의 활성화로 항공 스케줄이 넉넉해지고 항공료 부담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0일 한국관광공사 ‘2015국민여행실태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해외여행 경험이 있는 만 15세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연간 여행일수는 9.32일로, 2014년 10.27일에 비해 0.95일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간 2회이상의 해외여행경험은 22%로, 2014년 17.1%보다 약 4.9%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하루나 이틀의 초단기 여행도 2014년 1.3%에서 지난해 2.2%로 늘었고, 징검다리 연휴 등을 이용해 여행하는 상대적으로 짧은 여행일정 경험자들을 포함할 경우 초단기여행 비중은 2014년 47.1%에서 지난해 49.6%로 증가했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여행형태 변화추세에 따라 일본과 홍콩 등 근거리 노선의 운항일정을 대폭 늘리고 있다.

제주항공은 일본의 경우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나고야, 오키나와, 삿포로 등을 인천, 김포, 부산을 기점으로 주 100편 이상 운항한다. 특히 도쿄는 하루 3~4회, 오사카와 후쿠오카는 인천, 김포에서 오전과 오후 하루 2차례 출발해 김포~오사카~인천 등 여행객의 일정 구성에 편의성을 높였다.

쇼핑 등을 위해 찾는 홍콩도 인천을 기점으로 하루 2~3회씩 운항하며, 인천~마카오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30일 이후에는 여행객들이 ‘인천~마카오~홍콩~인천’이나 ‘인천~홍콩~마카오~인천’으로 이어지는 일정을 짤 수 있도록 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주말이나 짧은 연휴를 이용해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제주항공의 다양한 스케줄은 여행객들이 일정을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