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설치 골프연습장 773개…절반은 학생프로그램 없어

특기적성 또는 방과후 활동 등 명목으로 설치된 초ㆍ중ㆍ고교 내 골프연습장 중 절반은 교내 공식 골프 관련 프로그램이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의원은 교육부로부터 받은 학교 내 골프연습장, 골프장 설치 및 이용 현황 자료를 인용, 이같이 밝혔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ㆍ중ㆍ고교에 설치된 학교 내 골프연습장은 773개, 설치 예산은 436억원이며, 지난 한 해(2015.3.1~2016.2.28) 관리 운영비는 21억 9000만원이었다.

골프연습장, 골프장을 설치한 학교 중 특기적성 수업을 포함한 골프 관련 방과후학교가 개설된 학교는 391개(50.5%)로 절반 가량에 그쳤다.

올해 5월 한 달 기준으로 학생들이 전혀 사용하지 않은 골프연습장은 114개(14.7%), 학생ㆍ교직원ㆍ지역주민 모두 한 번도 활용하지 않은 곳은 60개(7.7%)였다.

지역별 학교 내 골프연습장은 경기 98개, 서울 93개, 전남 90개, 경북 89개, 경남 89개, 강원 70개, 충남 55개, 전북 53개, 부산 41개, 충북 31개, 대구 16개, 인천 11개, 울산 10개, 제주 10개, 대전 8개, 광주 4개, 세종 2개이다.

그러나 학교 내 골프연습장 및 골프장의 설치 및 관리, 운영에 관한 지침이 마련돼 있는 곳은 거의 없었다.

김 의원은 “골프 관련 특기 적성 수업도 마련하지 않은 학교에서 무분별하게 학교 내 골프연습장을 설치하고, 관리운영비를 지출하는 것은 명백한 예산낭비로, 무용지물 시설을 설치한 학교나 이를 방치한 교육청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무용지물 시설에 학교 예산이 사용되지 않게 관련 규정을 세심하게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함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