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4명 “취업만 된다면 자소서 대필하고 싶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올 하반기 공채 서류 접수 마감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서류전형에서 자기소개서 항목이 점점 더 까다롭고 어려워지면서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 때문에 취업준비생 10명 중 4명은 취업만 된다면 자기소개서를 대필로 작성하고 싶은 유혹에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취업준비생 881명을 대상으로 자기소개서 대필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의 43%는 “대필을 희망한 적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대필 받은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12%의 응답자들이 비용을 들여 대필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업준비생 10명 중 1명꼴로 자기소개서 대필을 실제로 받고 있는 것이다.

자기소개서의 어떤 부분을 대필 받고 싶은지 묻자 ‘자기소개서 쓰는 요령 컨설팅 혹은 합격요건에 딱 맞는 자소서(18%)’라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으며 뒤 이어 ‘지원동기, 입사 후 포부 등 회사나 직무에 관련된 작성법 컨설팅 혹은 대필(17%)’, ‘전반적인 자기소개서 작성법 혹은 전체적인 대필(15%)’ 등의 순이었다.

자기소개서 대필에 대해선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응답자 중 41%는 ‘기회와 비용이 있다면 대필도 무방하며, 작성 능력이 없다면 적극적으로 대필해도 좋다’고 답했다. 그러나 ‘다른 경쟁자와 공정하지 않기 때문에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21%, ‘대필해도 합격한다는 보장이 없어 안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15%로 총 36%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