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호 수질오염을 막아라..경기도 오수처리시설 1300개소 점검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가 도내 개인 오수처리시설 1천300곳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에 들어갔다.

도는 팔당호 주변 오수처리시설 490곳과 그 외 경기지역 전역의 810곳에 대해 지난 5일부터 25일까지 15일간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합동 점검반은 도와 시·군, 환경단체 관계자 69명, 31개조로 구성됐다.

이번 점검은 개인 오수처리시설 비정상 가동으로 인한 수질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 상반기 점검에서 누락된 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생활오수를 처리시설을 거치지 않고 공공수역으로 방류하는 행위, 오수처리시설의 전원을 끄는 등 비정상적인 가동 행위 등이다. 위반 시설은 하수도법에 따라 고발, 과태료 처분, 개선명령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오수처리시설 관리자는 수질관리의 중요성과 관리방안에 대한 교육을 받는다.

한편, 경기도는 올 상반기 합동단속을 통해 1153개소를 점검하고 이 중 216곳을 위반시설로 적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