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세계자원봉사의 날’ 전국에서 89건 봉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푸르덴셜생명이 전세계 푸르덴셜 그룹 계열사가 자원봉사를 진행하는 ‘세계 자원봉사의 날(International Volunteer Day)’을 맞아 8일 전국에서 총 89건의 자원봉사를 펼쳤다.

이번 행사에는 임직원뿐 아니라 가족, 고객 등 약 280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랑과 나눔을 실천했다.

세계 자원봉사의 날은 매년 10월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푸르덴셜 임직원 및 라이프플래너들이 가족, 고객들과 함께 지역사회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날이다. 
  


올해 한국에서는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인형 만들기, 보육 시설 및 노인복지관 방문, 환경정화활동, 재능기부 등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인형 만들기 나눔 봉사에 참여한 푸르덴셜생명 커티스 장 사장은 “어려운 사람들을 돕자는 마음은 보험업을 다루는 푸르덴셜생명의 철학”이라며 “사랑의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을 계획하고 한마음으로 동참해주신 임직원들과 가족이 자랑스럽고 함께 해주신 고객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한 세계 자원봉사의 날은 임직원들 스스로 봉사활동을 기획하고 동참하는 프로그램으로 1995년 10월 미국과 일본에서 5000여 명의 푸르덴셜 임직원이 100여 가지 프로젝트로 시작되었다. 또한 푸르덴셜 임직원의 봉사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IVD 챌린지 그랜츠’라는 시상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 시상 프로그램은 일정 기준을 충족하여 신청서를 제출하면 봉사기관에 참여한 임직원들의 명의로 최고 1000달러를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email protected]

사진=푸르덴셜생명 커티스 장(왼쪽) 사장이 ‘세계 자원봉사의 날’을 맞아 8일 서울 강남구 푸르덴셜생명 본사에서 제3세계 빈곤 아동을 위한 인형을 만들고 있다. 이날 만든 인형은 빈곤 아동들의 정서적 성장을 돕고 수익금은 아동들의 식량, 교육 물품 등을 지원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