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계회의서 제3국 공동진출·지진대응 협력 논의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한국과 일본의 경제계가 제3국 시장 공동진출과지진 대응을 비롯한 방재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는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26회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했다.

양측은 작년 11월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의 정상회담 이후 양국 관계가 정치ㆍ외교 측면에서 안정적으로 구축되는 것을 환영하면서 앞으로도 관계 개선을 위해 경제계가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설명=전경련은 일본 경단련과 함께 1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일 양국 경제인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회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쿠보타 마사카즈 경단련 사무총장,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경단련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양국 경제계는 그동안 제조업, 자원 개발, 인프라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제3국 공동진출을 해왔다. 그러나 이를 지원하는 시스템이 부족해 실제로는 공동진출 기회를 갖지 못했다. 이에 양국 재계는 공동진출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성공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내년 봄 관련 세미나를 서울에서 열기로 했다.

양국 재계는 또 올해 4월 일본 구마모토에 이어 지난달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한 상황을 고려해 지진 등 자연재해를 대비한 방재 분야에서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경련은 양국 기업 모두 동아시아에 제품 공급망이 연결돼 있어 방재 분야의 협력 필요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양국 경제계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2020년 도쿄올림픽 등 앞으로 열리는 국제적 스포츠경기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 청소년들의 교류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동아시아 경제 통합, 환경 문제, 관광ㆍ서비스산업 육성 등공통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전경련 허창수 회장은 개회사에서 “특히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위한 양국의 협력과 공조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며 “글로벌 보호무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서도 양국은 함께 정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 한국 측에서는 허창수 회장,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 삼양홀딩스 김윤 회장, 이건산업 박영주 회장, 풍산 류진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등 전경련 회장단을 주축으로 한 경제계 대표인사 18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사카키바라 경단련 회장, 우치야마다 도요타자동차 회장, 이와사미쓰이부동산 회장 등 경단련 회장단을 주축으로 19명이 방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