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조기 사장단 인사…그룹 재무전략통 금춘수 경영기획실장 부회장 승진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 한화그룹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2017년 사업계획의 조기 수립을 위해 사장단 인사를 조기 단행했다.

한화는 10일 단행한 인사에서 그룹 경영기획실장인 금춘수 사장을 부회장으로, 법무팀장인 조현일 부사장을 사장으로,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를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고 밝혔다.

[사진=금춘수 부회장]

[사진=조현일 사장]
[사진=이선석 부사장]

또 ㈜한화 무역 부문 신임 대표이사에 한화케미칼 경영진단팀장을 맡고 있던 이민석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대표로는 이만섭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사업총괄 전무를 내정했으며, 한화63시티 대표이사에 김광성 한화생명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했다.

[사진=이민석 부사장]

 

[사진=이만섭 전무]

[사진=김광성 전무]

한화는 다른 그룹들이 연말에 정기 사장단 및 임원 인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수시 사장단 및 임원 인사를 실시하는 특징이다.

한화 그룹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올해 예년보다 2개월여 앞서 사장단 인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인사의 특징은 글로벌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발탁해 적소에 배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역량과 전문성 살렸다=㈜한화 무역 부문 신임 대표이사에 내정된 이민석 부사장은 글로벌 역량과 치밀한 업무처리가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케미칼에서 기획과 영업, 전략을 두루 거친 전문가이다. 불투명한 세계경제 상황에서도 굳건한 수익기반을 조성할 수 있는 적임자로 꼽혔다.

한화첨단소재 대표인 이선석 부사장은 미국과 중국시장 뿐 아니라, 유럽과 멕시코 등에서 신규해외법인을 성공적으로 설립, 운영해 해외시장 개척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대표에 내정된 이만섭 전무는 ㈜한화 기계부문 재직시 파워트레인사업부장으로 일하면서 미국시장을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시큐리티사업 특성상 세계시장 확장에 적임자로 평가 받고 있다.

한화63시티 대표이사에 내정된 김광성 전무는 모기업인 한화생명에서 부동산관리 및 영업 전문가로 일했다. 외유내강의 리더십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는 글로벌 역량과 전문성을 살린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그룹의 세계시장 개척에 일조할 수 있는 인물들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인수합병(M&A) 마무리와 내실성장 발판 구축=이번 인사는 내실 성장 발판을 구축하기 위해 합병후통합(PMI,post-merger integration)작업을 완료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재무전략통인 금춘수 부회장은 한화그룹 경영기획실장에 부임한 뒤 그룹의 내실성장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 부회장은 또 태양광 및 화학, 방산에 대한 대규모 M&A 성공한 뒤 합병후통합(PMI) 작업을 진두지휘해 조직 안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앞서 그는 대한생명(현 한화생명) 인수작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해 그룹의 전략기획통으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조현일 사장은 국내외 사업확장에 따른 법적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등 법무적 전문영역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과거 수년간 진행된 M&A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제반 법적 문제를 적극 대응해 인수합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법연수원 18기 출신으로, 서울동부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지내다가 변호사로 변신했던 조 사장은 지난 2013년 5월 한화그룹에 영입돼 법무팀장을 맡아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