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항모 로널드레이건호 한국 온다…한미, 10일부터 한반도 전해역서 北응징훈련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과 미국 해군이 10일부터 15일까지 한반도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북한 응징작전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명은 ’2016 불굴의 의지(Invincible Spirit 2016)다.

해군은 이날 “한미 양국 해군은 오늘부터 오는 15일까지 한반도 전 해역에서 대규모 연합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지난 9월 5차 핵실험에 이어 6차 핵실험과 장거리로켓 발사 준비정황을 보이고 있는 북한에게 ‘도발하면 체제가 뿌리째 흔들릴 정도로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한미 연합군의 결연한 의지를 현시하고, 양국 해군의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훈련에는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와 이지스 순양함 등 함정 7척 투입돼 한반도 전 해역에서 실전을 방불케하는 대규모 훈련에 참가한다.

[사진=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우리 해군에서는 7600t급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 등 전함 40여척이 참가한다.

미 해군의 P-3, P-8 해상초계기, F/A-18 슈퍼호넷 전투기, 우리 공군의 전술기, 미 육군의 아파치 헬기 등 항공 전력도 대거 투입돼 육해공 입체적인 작전을 벌인다.

서해와 남해에서는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가하는 항모강습단 훈련이 실시되고, 동해와 서해에서는 북한 특수부대의 후방침투 시도를 가정한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 훈련이 강도 높게 치러질 계획이다.

북한 지휘부를 포함한 지상 핵심시설을 정밀타격하는 훈련과 해상무력 억제 훈련, 적 잠수함 전력을 무력화하는 대잠전, 적 항공 전력작전인 대공전, 항모호송작전 등 유사시 신속히 적을 제압하고 궤멸시키는 다양한 실전적 훈련이 진행된다.

한미 양국 해군은 지난 2010년 7월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 직후 ‘불굴의 의지’라는 이름의 대규모 연합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당시에도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가 훈련에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도 미 핵추진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가 참가해 북한에 상당한 위협을 줄 것으로 보인다. 웬만한 소규모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항공 전력을 보유하고 있는 로널드 레이건호는 길이 333m, 배수량 10만2000t의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이다. 축구장 3개 넓이인 1800㎡의 갑판에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할 수 있고, 승조원이 5400여명에 달한다. 유사시 적 핵심부 인근까지 접근해 강력한 무력을 투사할 수 있어 바다 위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이번 핵항모 전개는 지난 9월 북한 5차 핵실험 직후 B-1B 장거리 폭격기 전개에 이은 두 번째 미 전략자산 전개다.

미국은 앞으로도 순차적으로 주요 전략무기를 한반도로 보내 북한을 군사적으로 압박할 예정이다.

미국은 올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부터 현재까지 B-52, B-1B 장거리 폭격기, 현존 세계 최강으로 불리는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 핵추진 잠수함 오하이오호 등 핵폭탄 투발이 가능한 전략무기를 잇달아 한반도에 전개하며 북한에 무력 시위를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