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ㆍ운송거부…전국 곳곳 ‘물류대란’ 조짐

부산ㆍ광주 등서 일부 항만ㆍ사업장 벌써 물류차질

[헤럴드경제=박대성(광주)ㆍ윤정희(부산) 기자] 철도노조에 이어 화물연대도 10일 0시를 기해 전면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물류 차질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미 전국 곳곳에서 ‘물류대란’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부산 신항, 부산북항 3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어 파업 결의를 다진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지역별 동향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는 한편 총파업 출정식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부산시는 대형 운송업체 등을 상대로 실제 운송 거부자를 파악하는 한편 지역별로 총파업에 참여하지 말라고 당부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가용 화물차량의 유상운송을 허가하고 부두에서만 컨테이너 차량을 운반하는 야드 트레일러 차량을 부두 밖 도로에서도 운행할 수 있도록 운행증을 교부한다. 운송 거부에 참여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유가보조금 지급을 정지하는 한편, 경찰과 함께 화물운송을 방해하는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기로 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부산항을 비롯한 각 항만에서 수출입과 직결되는 컨테이너 운송에 타격이 우려된다. 화물여대 소속 컨테이너 운송 차량은 전체 2만1757대 중32.2%에 해당하는 7000대 정도로 추정된다.

정부는 화물연대 소속 차량이 집단 운송 거부에 나서면 하루 평균 컨테이너 처리량 3만765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의 32.2%인 1만2112TEU의 수송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물류 차질은 금호타이어, 기아자동차, 삼성전자. 금호타이어 등 주요 대기업의 공장이 밀집한 광주 지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화물연대 광주지부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집행부를 중심으로 운송거부에 참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 광주ㆍ곡성공장,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삼성전자 광주공장에서 생산된 자동차, 가전제품, 타이어를 목포항, 광양항, 부산항 등으로 운송하는 화물연대 소속 일부 화물차주들이 운송을 거부하고 있다.

하지만 “수출 선적에는 지장이 없다”고 이들 업체는 밝혔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노조원 중 10% 미만이 운송 거부에 참여해 전면적인 물류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도 “광주공장 제품을 실어나르는 노조원의 10%가량만 운송 거부에 참여하고 있다”며 “대체 차량 투입으로 물류 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화물연대 노조원 일부가 운송거부에 참여해 일부 물류에 차질이 있지만, 수출 선적에는 큰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운송 거부에 참여한 일부 노조원들은 이날 오후부터 업무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져 물류 피해는 확산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또 다른 기아차 관계자는 “노조원들의 운송 거부로 참여율이 낮고 집행부의 운송 거부 움직임도 오래가지 않으리라고 본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다른 지역 등에서 대체 차량을 충분히 확보했다”고 말했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생산된 자동차를 목포항까지 운반하고자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글로비스와 계약을 했고, 글로비스는 4개 운송업체에 ‘아웃소싱’을 했다. 4개 운송업체에 소속된 화물차주는 110명가량이다. 이들 중 81명이 화물연대 노조원이다. 이들 화물차주는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를 목포항까지 하루 평균 1600대가량 운송한다. 화물차주들은 지난 3월에도 운송료 인하 등에 반발해 파업한 바 있다.

앞서 화물연대는 정부가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서 화물차 수급조절제를 폐지한 데 반발해 이날 0시 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차주의 차량을 운송사업자 명의로 귀속하는 ‘지입제’의 폐지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명분 없는 불법 파업으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