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여론조사 “2차 TV토론도 클린턴의 승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CNN/ORC 여론조사에서 9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교에서 치러진 2차 TV 대선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우승했다고 평가한 응답자가 57%를 기록했다. 트럼프가 잘했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34%를 기록했다. 

CNN/ORC 실시간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57%는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보다 토론을 잘했다고 답했다. 트럼프가 토론을 잘했다고 밝힌 응답자는 34%였다.

하지만 응답자의 63%는 트럼프가 이번 토론에서 기대한 것보다 잘했다고 평가했고, 클린턴에 대해서는 기대한 것보다 잘했다가 39%, 전과 똑같았다고 답한 응답자가 34%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CNN은 “클린턴이 토론에서 우세했지만 트럼프가 좀 더 공격적으로 토론에 임했다고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했다.

[email protected]

[사진=게티이미지]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