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ORC 여론조사, 2차 토론도 힐러리勝…힐러리 57% vs 트럼프 34%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유권자들이 대선 2차 TV토론에서 또 한 번 힐러리 클린턴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도 예상 외 선전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9일(현지시간) 2차 토론을 시청한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CNN/ORC 여론조사 결과 57%가 힐러리가 이겼다고 답했다고 CNN이 10일 보도했다. 트럼프가 승리했다고 본 시청자의 비율은 34%에 그쳤다.

‘판정승’을 거둔 1차 토론에 이어 또 다시 힐러리가 승리했다는 평가지만 1차 토론만큼 트럼프에 압승을 거두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차 토론 후에는 힐러리가 이겼다고 평가한 유권자의 비율이 62%에 달했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가 기대 이상으로 잘했다고 답한 유권자의 비율도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 중에는 힐러리 지지자가 좀 더 많이 포함됐다. 토론 전 여론조사 대상자들의 선호를 조사한 결과 58%가 힐러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차 토론을 시청한 537명의 등록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