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상상실현 페스티벌’ 관객 4000명 운집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KT&G(사장 백복인)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KT&G 상상마당 춘천에서 개최한 ‘2016 상상실현 페스티벌’이 4000여 명의 관객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고 10일 밝혔다.

상상실현 페스티벌은 문화 예술의 발전을 돕기 위해 KT&G가 개최하는 복합문화예술축제로, 지난 2012년부터 5년째 이어오고 있다. 올해 상상실현 페스티벌은 공연뿐 아니라 디자인과 시각예술 등 문화 전반으로 범위를 확대해 다양한 분야의 신인 아티스트들에게 관객과 만남의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김창완 밴드’, ‘자이언티’, ‘장기하와 얼굴들’ 등 정상급 뮤지션과 KT&G의 신인 음악인 지원 프로그램 ‘밴드 디스커버리’의 수상팀들이 ‘상상 라이브(LIVE)’ 무대를 빛냈다. 또한 다양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상상 아츠(ARTS)’와 관객 참여 프로그램 ‘상상 플레이(PLAY)’가 마련되어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사진설명=KT&G(사장 백복인)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KT&G 상상마당 춘천에서 개최한 ‘2016 상상실현 페스티벌’이 4천여 명의 관객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KT&G는 이번 공연을 통해 마련된 티켓 수익금 전액에 회사에서 같은 금액을 추가로 출연해 문화예술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지효석 KT&G 문화공헌부장은 “가족 단위 관람객들을 고려해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한 점에서 관객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마련된 티켓 수익금 전액에 회사에서 같은 금액을 추가로 출연해 문화예술 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는 복합문화공간 ‘상상마당’을 운영하고 비주류 문화 육성 및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한국메세나협회가 주관하는 ‘2015 메세나 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꾸준한 문화예술 지원 활동을 인정받아 왔다. (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