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우리 아들딸 일 잘하네” 부모님 직장 초청 행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직원들의 가족과 함께하는 가족친화 경영을 적극 펼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8일 파주 사업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부모님을 초청한 데 이어 28일에는 여의도 본사 직원들의 부모님을, 11월에는 구미 사업장 직원들의 부모님들을 차례로 모시고 ‘직원 부모 초청 감동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업장 내 전시장 관람 및 전망대 투어 등 자녀가 근무하는 회사에 대한 이해를 높임과 동시에 사업장 인근의 DMZ, 온천 등 관광명소 여행으로 부모님들께 즐거운 시간을 제공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또한 직원들이 부모님 발을 씻겨 드리고 깜짝 영상 편지를 준비하는 등 평소 부모님께 표현하지 못했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가족간의 애정을 돈독히 하는 시간도 함께한다.


LG디스플레이는 365일 쉬지 않고 가동하는 디스플레이 제조 사업 특성상 명절을 비롯해 자주 찾아 뵙기 힘든 직원들의 부모님을 사업장으로 직접 모시고 회사를 알리는 등 부모님에 대한 효도를 회사가 함께 함으로써 직원들의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만족감을 높여 즐거운 직장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2010년부터 파주, 구미 사업장으로 직원 부모님을 초청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회사를 방문한 부모님은 총 1000여명에 이른다. 오지에 계신 부모님을 직접 모시고 오거나, 감동의 영상 편지를 고향으로 배달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부모님께 감동과 자랑거리를 제공한다는 입소문을 타며, 직원들의 신청 경쟁률 또한 높아졌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올해부터 연 2회로 실시되던 부모님 초청 행사를 매월 1회 이상 확대해 더 많은 부모님을 사업장으로 모실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Oxide 연구2팀 지광환 주임은 “강원도 태백에 계신 부모님 소원이 아들 다니는 회사에 한번 가보는 것”이었다며 “부모님과 떨어져 살면서 멀다는 핑계로 일년에 찾아 뵙는 날이 손에 꼽을 정도였는데, 이번 기회에 부모님 모시고 회사 구경도 시켜드리니 자식이 다니는 회사가 좋은 회사라고 부모님께서 생각하시는 것 같아 큰 효도를 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아침에 눈 뜨면 가고 싶은 ‘즐거운 직장’ 조직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직원뿐만 아니라 직원 가족까지 챙기는 등 세심한 배려를 기울여왔다. 직원의 자녀, 부모 등 가족으로 확대한 가족친화 경영을 통해 임직원이 걱정 없이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첫 아이 출산 및 수능 자녀 합격 기원 선물, 아빠 엄마 회사탐방을 비롯해 매년 가정의 달인 5월에는 직원들의 가족을 회사로 초청하는 ‘가족 사랑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LG디스플레이는 2012년 12월부터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이방수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 부사장은 “내부 고객인 직원과 직원 가족들이 갖는 만족감이 회사가 높은 경쟁력을 발휘하는 원천”이라며 “LG디스플레이는 직원뿐만 아니라 가족친화 경영을 통해 회사를 즐거움과 감동이 넘치고, 창의와 열정이 발산되는 최고의 일터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