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시상식’ 희극배우 홀대 논란…“카메라 한 컷을 안 잡더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tvN 시상식’에서 ‘코미디 여자상’을 수상한 안영미가 이번 시상식이 개그맨들을 홀대했다는 취지의 수상소감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tvN10 어워즈’에 참석한 안영미는 무대에 올라 감동에 찬 수상소감을 남겼다.

안영미는 “여러분들을 많이 웃겨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 너무 죄송했었다. 상을 주셔 너무 감사하다”며 울먹거렸다.

하지만 그는 이내 “개그맨분들이 (시상식에) 많이 오셨는데 카메라 한 컷을 안 잡더라. 그래서 아까 너무 빈정이 상했었다. 개그맨들 좀 많이 잡아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수상소감 남기는 안영미 [tvN 시상식 방송 캡처]

안영미의 이같은 주장은 괜한 소리가 아니었다. 이날 노예상(노력하는 예능인상)을 수상한 권혁수는 수상소감 도중 무대에 설치된 마이크가 바닥으로 내려가 바닥에 엎드린 상태로 수상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닥에 엎드려 말하는 배우 권혁수 [tvN 시상식 방송 캡처]

이를 접한 네티즌은 “예능인들 너무 홀대한다”, “권혁수 수상소감은 연출 같지만 나머지는 너무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