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창건일, 차분한 분위기 속 별다른 움직임 없어

[헤럴드경제]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노동당 창건일 71주년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는 보도를 내놓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 일군(일꾼)들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10일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였다”면서 “김영남 동지, 황병서 동지, 박봉주 동지, 최룡해 동지를 비롯한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 일군들과 우당 위원장, 평양시안의 당 중앙 지도기관 성원들, 당, 무력, 정권기관, 근로단체, 성, 중앙기관 일군들이 참가하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여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취임 이후 2012년과 2013년 2년 연속으로 당 창건일 0시에 간부들과 함께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으나, ‘건강이상설’이 제기됐던 2014년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10일 0시에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