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미르 수사 첫발 내딛었지만… 靑 인사 상대등 부담 험로 예고

고발인 시민단체 소환조사

검찰이 11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미르ㆍK스포츠 재단’의 청와대 비선 실세 개입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 한웅재)는 이날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대표를 불러 조사하는 일정에 돌입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모금 의혹과 관련해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미르와 K스포츠 재단 관계자들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두 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 62개 기업 대표도 배임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피고발인만 81명에 달한다.

이 단체는 앞서 고발장에서 “전경련이 조직적으로 거액을 모아 미르와 K스포츠에 출연한 것은 원샷법 관철, 세금 감면 등 특혜를 통해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의도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일련의 모금 과정을 뇌물공여 행위로 보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을 받은 검찰은 고심 끝에 일주일 만인 지난 5일 사건을 형사8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지만 앞으로 험난한 과정이 예상된다.

일단 우병우 민정수석에 이어 또 한번 청와대 인사를 상대해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 안종범 수석은 전경련에 요구해 재단 기금을 모으고 미르재단 인사에까지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안 수석은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기업들의 미르재단 모금 과정에 전혀 개입한 적이 없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공식 직책이 없는 최순실 씨 역시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실세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최 씨는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 허가와 수백억원의 기부금 모금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청와대가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검찰이 적극적인 수사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앞서 어버이연합의 관제데모 의혹과 우 수석의 비위 의혹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선을 긋는 식으로 일종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공해 검찰 수사를 사실상 방해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현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