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감사원에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감사요구

[헤럴드경제] 10일 감사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과 야당으로부터 감사 요구가 연달아 제기됐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최근 최순실과 차은택 씨로 유명해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단 하루 만에 설립허가를 받았다”며 “정부 부처들이 분주하게 움직인 데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기일(1979년 10월 26일)과 제1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시작(1962년 1월 13일) 등 기념일을 맞추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차은택, 최순실과 관련해서 정권 차원의 각종 특혜 의혹이 있다. 대한민국에서 정부로부터 이렇게 많은 혜택 받는 사람 또 있나 싶다”고 따졌다.

이에 대해 황찬현 감사원장은 “사실관계를 파악한 다음에 말씀드릴 수 있다”며 “지금은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단계로만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감사원 지적을 무시하고 대통령 관심사항인 문화창조 관련 펀드에 수백억원의 예산을 과다 편성했다”면서 “해당 펀드는 수년째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었고 투자대상에 차은택이 본부장으로 있던 문화창조융합센터의 추천 콘텐츠도 포함되면서 대통령 치적쌓기와 ‘차은택 특혜주기’에 혈세를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황 감사원장은 “이행관리 차원에서 볼 지 추가적 감사가 필요한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 의원들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등에 별다른 발언을 하지 않으며 감사결과 이행, 외부 연구용역 위탁, 직원 비위 문제 등 감사원 업무에 질의를 집중해 차이를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