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외교국방 장관회의 19일 개최 “北관련 모든 사안 협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과 미국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이 참가하는 한미 외교국방(2 2) 장관회의가 1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11일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존 케리 미 국무부 장관, 애쉬튼 카터 미 국방부 장관과 함께 이 회의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2 2 장관회의는 지난 2010년 7월 처음 열렸고, 2012년 6월, 2014년 10월 등 2년마다 격년제 형식으로 열려왔다. 올해는 네 번째로 열린다.

양국 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한미동맹, 북한문제, 지역 이슈, 글로벌 파트너십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2 2 회의가 끝나면 양국 장관들은 그 결과에 대해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2 2 장관 회의는 엄중한 한반도 정세 하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강력한 대북공조를 재확인하고 양국 현 정부 하 외교 및 안보 분야 성과를 토대로 향후 협력방안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 부처는 “5차 핵실험 등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질적으로 고도화된 엄중한 상황에서 대북 제재를 포함한 강력한 외교적 압박과 더불어, 확장억제를 비롯한 군사적 억제방안 등 북한과 관련된 모든 측면에 대해 광범위한 협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미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서 주요 지역과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2 2 장관회의 직후인 20일에는 제48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이 이와 연계돼 개최될 예정이다.

SCM은 한국과 미국 국방부 장관이 참가해 양국 안보 현안 및 한미동맹, 대북 군사공조 등 전반적인 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양국간 회의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