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ㆍ간편송금 급증…한은,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통계 개발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한국은행은 최근 이용이 확산되고 있는 간편결제 및 간편송금 등 신종 전자지급서비스에 대한 효율적 감시와 대내외 통계수요 대응을 위해 새로운 통계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말 현재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을 위해 등록한 카드수는 2817만매이고 2분기중 하루 평균 이용건수는 81만건, 이용금액은 20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기대비 각각 82.9%, 53.3% 증가한 수치다.

간편결제 제공업체는 모두 전자금융업자에 해당하는데 업종별로 보면 등록카드수는 ICT 기반 업체가, 이용실적은 유통ㆍ제조업 기반 업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송금은 올해 6월말 현재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을 위한 선불전자지급수단 발급매수가 2809만매를 기록했다. 2분기중 하루평균 이용건수 및 이용금액은 전기대비 각각 88.3%, 103.3% 증가해 12만건, 이용금액은 47억원으로 집계됐다.

제공업자별로 보면 전자금융업자가 발급매수 및 이용실적 모두 금융회사를 대폭 상회하며 시장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은 앞으로 관련 통계를 매분기 편제하고 있는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과 함께 공표할 계획이다.

한편,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란 지급카드기반 신종 전자지급서비스(간편결제)와 선불식 신종 전자지급서비스(간편송금)로 구분된다.

지급카드기반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는 지급카드 정보 등을 모바일기기에 미리 저장해두고 거래시에는 비밀번호 입력, 단말기 접촉 등으로 간편히 결제할 수 있는 전자지급서비스다.

선불식 신종 전자지급서비스는 모바일기기를 통해 계좌이체 등의 방법으로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 SNS 등을 활용해 수취인에게 송금할 수 있는 전자지급서비스를 의미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