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판매 중단 파장…이통사 소비자 대책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삼성전자가 또 다시 발화 논란에 휩싸인 갤럭시노트7의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혼란에 빠졌다. 갤노트7 리콜이 마무리되면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판매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또 다시 갤노트7과 관련해 소비자 응대 등의 부가 업무에 손발이 묶이게 됐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삼성전자의 발표에 따라 일선 대리점에 공문을 발송하고 갤노트7의 판매 및 교환을 중단한 상태다. 현재 이통사 전산상에서도 갤노트7 개통이 불가능한 상태다.

3사는 대리점 및 판매점에 갤노트7 판매 중단을 알리는 공지문을 부착하고, 홈페이지 등에도 신규 판매를 전면 중단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다. 


판매 중단에 따른 후속 조치는 이통사와 삼성전자가 협의 중이다. 현재로서는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갤노트7에 대해 사용중지 권고를 내린 만큼, 타 기종의 제품으로 교환하거나 환불받는 것이 모두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갤노트7 구매자 가운데 새 제품으로 교환받지 않은 소비자도 있고, 교환을 1차례 받았거나 신규로 구입해 새 제품을 쓰고 있는 소비자도 있어 각 사례마다 절차가 달라질 수는 있다.

품질 문제가 재차 불거지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큰 상황인 만큼, 교환ㆍ환불은 앞서 리콜 때보다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빠르면 이번 주말,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교환ㆍ환불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환 및 환불 절차는 구입자들에게 유선 또는 문자 메시지 등으로 개별 안내될 예정이다.

다만 앞서 리콜 때와 같이 구매처를 통해 교환ㆍ환불하는 방식이 될 지, 삼성 서비스센터에서 일괄 접수, 처리하는 방식이 될 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에서 유통망을 어떻게 지원해주느냐에 따라서 교환ㆍ환불 채널이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 조치 이후에는 삼성전자와 이통사의 ‘정산’ 문제가 남는다. 일단 대리점 및 판매점에 남아있는 물량은 삼성전자에서 수거해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도 구매처를 통해 교환ㆍ환불이 진행된다면, 민원 응대 등에 소요되는 인건비, 제품 포장 및 배송비 등 비용 부담 문제는 이통사와 삼성전자가 협의해 추후 일괄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