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따복공동체 한마당’…네트워크 강화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 경기도가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닷새간 ‘2016 따복공동체 한마당’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따뜻한 마음을 나누다, 복된 희망을 더하다’는 주제로 따복공동체 활동사례를 공유하고 지역 활동가들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세부행사는 ▷따복공동체 사례발표 대회 ▷따로 또 같이 따복토론회 ▷공동체투어 ▷굿모닝 따복장터 ▷공동체 활동가 축하공연 등으로 수원 화성박물관을 비롯해 도내 지역별 따복공동체에서 다양한 형식으로 진행된다.

13일 수원 화성박물관에서 열리는 ‘따복공동체 사례발표 대회’에는 지역별 따복공동체, 따복사랑방 등 도내 43개 공동체가 참여해 활동과정을 발표한다.

발표는 공동체 활동 경험, 갈등극복 경험, 향후 계획 등 자유형식으로 팀당 5분 내외로 진행된다. 우수 발표 공동체 10개소는 도지사 상장이 수여된다.

‘따로 또 같이 따복토론회’는 소규모로 열리는 지역별 토론회로 맞춤형 주제를 선정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지역별 토론회는 15일 성남, 16일 포천, 17일 부천에서 각각 이뤄진다. 회차별로 100여 명이 참석해 일대일 토론, 원탁토론 등 다양한 방식의 토론을 펼친다.

특히 부천 송내어울마당에서는 ‘마을미디어’를 주제로 토론 외에도 마을신문, 마을라디오, 마을영상을 체험하는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공동체투어는 지역 토론회 참여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한 현장체험 프로그램이다. 참석자는 단대동 마을센터(논골마을), 교동 장독대마을, 달나라 토끼협동조합의 공동체를 방문해 각 공동체의 주요 활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따복공동체 홍보부스와 플리마켓 등 부대행사도 준비됐다.

참여를 희망하는 도민은 따복공동체지원센터 홈페이지(www.ddabok.or.kr)의 ‘2016 따복공동체한마당’ 참가신청 배너 또는 경기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