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회복 화살 쏜 푸틴ㆍ에르도안의 ‘브로맨스’…흑해해저 가스관 건설 합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러시아와 터키가 흑해 해저 관통 가스관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합의했다. 2014년 첫 논의 시작 이후 2년여만의 일로 양국의 전면적인 관계회복에 청신호를 쏘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최근 석달간 세번이나 정상회담을 열며 ‘브로맨스’를 과시해 미국 등 서방세계에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세계에너지총회(WEC) 참석차 터키를 방문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별도 양자회담을 한 뒤 ‘터키 스트림’으로 불리는 가스관 건설에 관한 정부 간 협정에 서명했다.

게티이미지

러시아는 유럽으로의 가스 수출에서 최악의 갈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경유하는 가스관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방편으로 터키 스트림 가스관 건설을 추진해왔다. 자국 남부에서 흑해 해저를 통해 터키 서부 지역으로 약 1100㎞ 길이의 가스관을 부설하고 터키와 그리스 국경 지역에 유럽 국가 공급용 가스 허브를 건설한 뒤 이후부턴 수입자인 유럽연합(EU) 국가들이 직접 자국으로 이어지는 가스관을 건설하도록 하는 구상이다.

협정에 따라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오는 2019년까지 흑해 해저를 따라 각각 150억 큐빅미터(㎥) 용량의 파이프라인 2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첫 번째 파이프라인은 터키 내수용이고 두 번째 가스관은 유럽 시장 수출용이다. 두 번째 가스관 건설은 앞으로 유럽연합(EU)과의 협상이 진전돼야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스관 건설 합의는 러시아 전폭기 피격 사건 이후 크게 악화했던 러-터키 관계의 전면적 복원을 알리는 상징적 사건으로 평가된다. 특히 푸틴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 쿠테타 진압 후 석달간 세번의 정상회담을 가져 부쩍 가까워진 양국관계를 과시했다. 두 정상은 이번 WEC에선 나란히 앉아 때때로 귀엣말을 나누며 ‘브로맨스’(남자들 사이의끈끈한 우정)를 연출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