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시장, 유커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찜질방도 인기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 최근 1개월 유커 관심 장소 빅데이터 분석

이화벽화마을, 광장시장, 찜질방 등 韓 이색문화 체험 장소 관심 급증

제주 ‘지드래곤’ 운영 카페, 성산일출봉ㆍ한라산 보다 관심 순위 높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과 동대문 찜질방 등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의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 펑타이(鵬泰ㆍPENGTAI)는 중국의 국경절 연휴를 포함한 최근 한 달 동안 한국에 온 유커 관련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발표했다.

펑타이는 9월초 부터 지난 7일까지 유커용 여행 앱 시리즈 ‘한국지하철’ 앱에서 유커들이 직접 검색한 관심 장소 데이터 80만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앱에 등록된 관광명소 1500여 곳 중 유커들이 가장 많이 조회한 장소는 ‘홍대거리’로 나타났다.

그 뒤를 남산N서울타워, 북촌 한옥마을, 명동거리 등 전통적 인기 장소들이 이었지만 이번에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한 곳도 적지 않았다.

이번 국경절 기간 유커들의 관심이 급증하며 새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곳은 이화벽화마을(5위), 광장시장 전골목(6위), 쁘띠프랑스(9위), 동대문 찜질방(15위),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19위) 등이었다.

빈대떡 등 한국 전통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광장시장 전골목, 사우나 등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는 찜질방은 유커의 관심이 크게 늘어 한국만의 독특한 문화 체험이 가능한 장소들이 유커들에게 신흥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음을 보여줬다.

또 이화벽화마을, 쁘띠프랑스,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 등은 한류 드라마와 예능에 자주 등장해 유커들에게 입소문이 난 장소로 한류 체험을 위해 방문한 관광객들이 많이 찾은 것으로 분석됐다.

펑타이 관계자는 “한국지하철 앱 내 게시판과 중국 대표 SNS인 웨이보 등에서는 유커들이 한국인처럼 옛날 교복을 입고 이화벽화마을을 산책하는 모습, 광장시장에서 유명한 빈대떡과 김밥 등 먹거리를 즐기는 모습, 찜질방에서 ‘양머리’ 수건을 쓰고 맥반석 계란을 먹는 모습 등의 사진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면서 “20~30대 젊은 유커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현지 문화를 체험해보려는 경향이 확산되고 있어 한국만의 먹거리와 즐길거리를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장소를 찾아나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펑타이는 최근 유커들이 버스, 기차 등을 이용해 교외, 지방으로 까지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부산, 제주, 대구, 대전 등 지방 도시별 주요 관심 장소를 처음으로 분석했다.

펑타이의 분석 결과, 지방도시에 방문한 유커들은 주로 식도락 여행과 한류 체험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도시별 인기 순위 10위에 든 장소 중 음식과 관련된 곳이 약 40%을 차지했다. 맛집 탐방이 지방을 여행하는 유커들의 주요 관심사임을 보여준 것이다. 맛집이 모여있는 부산 광복동 먹자골목, 제주 흑돼지거리, 대구 서문시장 등이 각 지역에서 높은 순위에 올랐다.

특히 부산은 기존 관광 자원에 한류 이슈가 더해져 지방 도시 가운데 관심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방 도시의 관심 장소 조회 수 중 부산에 위치한 장소들이 차지한 비중은 약 60%로 제주(31.6%), 대구(4.8%) 등을 큰 격차로 앞섰다.

이는 올해 7~8월 여름 성수기 때 보다 2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펑타이 관계자는 “부산이 다양한 먹거리와 아름다운 풍경으로 이전부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지역이지만 특히 올해 국경절 기간에는 영화 <부산행>이 중화권에서 높은 인기를 끈 데다 한류 스타들이 대거 참석하는 부산국제영화제와 원아시아페스티벌도 열려 부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제주도에서도 한류 체험에 적극적인 유커들의 영향으로 아이돌 가수 지드래곤이 운영하는 카페가 성산일출봉, 우도, 한라산 등 유명 관광 명소를 제치고 관심 장소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에 펑타이가 분석한 유커 데이터는 중국인 자유여행객들이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전국 각지에 위치한 관광 명소를 찾아 다니며 직접 조회한 데이터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남용식 펑타이 대표는 “급변하는 유커 트렌드를 시시각각으로 파악해 한국을 방문한 유커들이 여행을 알차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한편 기업에게는 보다 정교한 유커 마케팅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지하철’ 앱은 지난 2014년 펑타이가 자체 개발한 서비스로 유커들에게 서울, 부산, 제주도 등 전국 지하철 노선 안내 및 주요 관광 명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 160만건을 기록하고 있으며 올해 3월에는 유커들이 한국 여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교류할 수 있는 ‘여행Talk’ 서비스를 개시했다.

[그래픽=제일기획 제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