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계획했던 핵심과제 철저히 실행하자”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 구본무 LG 회장이 11일 그룹 계열사 전 임원들에게 ”계획했던 핵심 과제들을 철저히 실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구 회장은 이날 그룹 최고경영진 및 임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임원세미나에서 “올해를 두 달 남짓 남긴 지금, 각 사별로 계획했던 핵심 과제들이 제대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냉철하게 짚어보고 끝까지 철저하게 실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내년 사업 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경쟁의 양상과 환율 등 주요 환경 변수들을 면밀히 검토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글로벌 저성장 등 경영 환경은 비록 어렵지만, LG는 지금까지 어려운 상황을 기회로 바꾸며 성장해 온 저력을 가지고 있다”며 “용기와 자신감을 가지고 철저히 실행해 목표하는 바를 반드시 이뤄내자”고 경영진을 독려했다.

LG 관계자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저성장 기조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에 위축되지 말고 고객가치에 집중하며 지속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끈질기게 실행해 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LG는 이날 임원세미나에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박진우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를 초청, ‘4차 산업혁명의 실체와 의미, 그리고 대응 방안’ 주제의 강연을 들었다.

박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이미 세계적 추세인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조업의 혁신“이라면서 ”스마트공장은 불량률 감소와 생산성 향상에 의한 경쟁력 강화와 고용 안정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 기존의 무인자동화 개념과는 다르다“는 요지로 설명했다.

박 교수는 이어 ”국내 기업들의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장기적 관점에서 스마트공장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대기업의 스마트공장 노하우를 중소기업으로도 확산시켜 대ㆍ중소기업이 강한 제조업 기반을 함께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