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안철수 “백남기 농민 사인, 국감에서 논쟁벌일 사안 아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고 백남기 농민 사인은 외인사”라며 “국감에서 논쟁벌일 사안이 아니다”고 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인 안 전 대표는 11일 열린 서울대, 서울대병원 등 국립대학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과학은 사실과 원칙이 중요하다”며 “백남기 사인은 복잡한 사인은 아니다. 이미 서울의대 학생들, 동문의사들, 의사협회, 이윤성 서울대 특별조사위원장, 성상철 국민건강보험 이사장 등 절대 다수 의사가 병사 아닌 외인사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문가는 신이 아닌 이상 틀릴 수 있다. 전문가세계에서는 영어로 피어 그룹(Peer Group), 동료전문가 그룹의 의견이 중요하다”며 “노벨의학상 받을 만큼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아니면, 많은 전문가들이 의견일치 보인다면 그 의견이 맞다”고 했다. 또 “모든 법의학자 분들이 연명 치료 받고 안받고가 사인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