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제화, 르느와르 첼시부츠 출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금강제화가 클래식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돋보이는 ‘르느와르 첼시부츠(Renoir Chelsea Boots)’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르느와르 첼시부츠’는 이번 시즌 트렌드에 맞춰 굽이 낮고 밋밋한 스타일의 기존 스타일과 달리 클래식한 멋은 유지하면서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둥근 앞 코와 여성스러운 곡선이 돋보이는 페미닌한 무드의 제품이다. 전체적으로 심플한 디자인에 지퍼 및 사이드 고어(고무 밴딩) 디테일한 포인트를 주어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또한 통기성 및 흡습성이 뛰어난 천연 소가죽을 사용하였고, 굽 두께가 두꺼운 블록 힐로 제작되어 전체적으로 다리를 지탱해주는 듯한 느낌을 줘 안정감은 물론 착용감이 뛰어나다. 특히 5cm, 7cm의 적당한 힐 높이는 다리 라인을 살려주는 효과를 제공한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작년 인기 아이템이었던 첼시부츠가 2016 F/W 시즌에도 주요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페미닌한 분위기를 강조한 첼시부츠를 선보였다”며 “브라운, 블랙 등 스타일링 하기 수월한 컬러감과 디자인으로 오피스 룩부터 캐주얼 룩까지 코디가 수월해 올 겨울 멋과 착용감, 실용성을 동시에 만족하기 원하는 여성들에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