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野 윤리위 제소에 “박지원 맞제소할 것”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막말’로 홍역을 겪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야권을 향해 ‘엄포’를 놨다. 야 3당이 자신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데 대해 “(박 비대위원장을) 맞제소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10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야 3당의 윤리위 제소는) 적반하장이자. 입을 막아보겠다는 저의가 보이는 행동”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을 간첩으로 지칭한 적도 없는데 (야당이) 과민반응을 한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박 비대위원장의) 신체를 비하했다는 주장도 그 자체가 왜곡”이라며 “왜곡과 선동으로 ‘시각’이 삐뚤어졌다는 것이지 물리적 신체부위를 의미하지 않았음은 맥락상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박 비대위원장을 윤리위에) 맞제소하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박 비대위원장에게 “뇌 주파수가 북한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맹비난을 했던바 있다. 김 의원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박 비대위원장은) 왜곡과 선동으로 눈이 삐뚤어졌는데 뭔들 제대로 보이겠느냐”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