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 사채의 덫에 걸려…대기업 근무 20代, 3억대 상습절도

○…고졸 출신으로 토익 고득점을 받아 대기업에서 기술직으로 일하는 20대가 상습적으로 금은방을 털다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대구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모(27) 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5시54분께 대구시 달서구의 한 대형 쇼핑몰 금은방에 침입해 11분동안 유유히 진열대 위 귀금속을 싹쓸이했다. 귀금속 532점, 시가 3억1500만원어치를 훔치는 동안 방범 알람은 울리지 않았다. 보안요원 휴식ㆍ교대시간 때 미리 훔쳐 놓은 보안카드를 범행에 활용했기 때문이다.

이 씨는 경찰 추적을 피하려고 훔친 오토바이를 이용하고 폐쇄회로(CC)TV를 피해 담을 타 넘고 옷을 갈아입기도 했다. 이 같은 수법으로 지난 6월부터 석 달간 3억1650만원 상당 귀금속과 오토바이를 훔쳤다. 이 씨는 토익(TOEIC) 950점(만점 990점)을 받고, 대기업에서 기술직으로 일했다. 많을 때는 월 500만원의 급여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다른 대기업으로 이직하며 급여가 줄자 사채에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사채 8400만원을 갚으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경찰에 체포된 후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 

대구=김병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