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경제학상 올리버 하트, 벵 홀스트롬 공동수상

노벨 경제학상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올리버 하트(하바드 대 교수, 왼쪽)과 벵 홀스트롬 교수(MIT 교수)

하버드 대학의 올리버 하트 교수와 벵 홀스트롬 MIT 교수가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0일 기자회견을 영국 출신 올리버 하트 하버드대 교수와 핀란드 출신 벵 홀스트롬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트 교수는 케임브리지 킹스칼리지 출신으로 런던정경대, MIT 경제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 하버드대 경제학과 학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한국에서도 연세대 상경대학 SK석좌교수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핀란드 출신인 홀스트롬 교수는 노스웨스턴대와 예일대에 이어 지금은 MIT에서 경제학을 강의중이다.

노벨 위원회는 이 두 교수가 다양한 문제들을 분석하기 위한 포괄적인 틀인 ‘계약 이론(contract theory)’을 정립한 공로를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현대 경제는 수많은 계약을 피할 수 없다”며 “두 교수가 만든 이론은 실생활의 계약, 제도들을 이해하는 데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평했다.

계약 이론은 모든 경제관계는 계약으로 맺어져 있다는 전제하에 계약 과정이 투명하고 상호 합의가 될 수록 사회 전체 효용이 증가한다는 논리를 담고 있다. 한편 시상식은 창설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릴 예정이며 노벨경제학상의 상금은 미화로 약 100만달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