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버림받은 트럼프…“공화당 의원들, 대선 포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공화당의 대선주자 트럼프가 사실상 당에서 버림받았다.

10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권력서열 1위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하원의원들과의 전화회의에서 “지금도 앞으로도 트럼프를 방어할 생각이 없다”며 “남은 기간 하원의 다수당을 지키는 데 매진할 것”이라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라이언 의장은 의원들에게 “각자 지역구에서 최선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데 집중하라”며 대선보다 지역구 선거 승리에 심혈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한 공화당 의원은 “라이언이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것은 아니지만 함께 유세하지 않겠다는 발언도 했다”고 말했다.

실제 라이언 의장은 지난 주말 자신의 지역구에서 트럼프와 공동유세를 할 예정이었으나 트럼프의 ‘음담패설 논란’이 불거진 후 트럼프 초청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앞서 라이언 의장은 트럼프의 음담패설에 대해 “구역질이 난다”고 비판하며 “트럼프가 이 상황을 진지하게 대처하고 여성에 대한 존중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또 라이언 의장은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발언에 대해서도 “미국의 가치와 맞지 않고 공화당 원칙과도 배치된다”며 트럼프와 대립해왔다.

라이언 의장이 이번 발언은 사실상 대선을 포기하고 다수당 지위를 지키는 데 주력, 차기 대선에 준비하는 것이 현실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